작년 9월, 장거리 연애를 시작하면서 공무원 공부에 신경을 많이 못 썼다. 물론 연애를 하면서도 공부를 잘 병행하는 사람도 있겠지만, 나는 그런 것들이 유난히 잘 되지 않았었다. 그렇다고 여자친구를 탓하고 싶은 건 아니지만, 공부를 하지 않았던 순간들이 아쉬워지는 것은 사실이다. 한 학기 휴학을 더 하면서까지 공무원 준비를 했었던 시간들과, 들였던 노력들까지 전부 헛것으로 돌아가게 되는 것이기 때문이다. 

공무원 공부를 시작하고 나서 인스타그램에 #공시생 #공스타그램 이라는 해시태그로 나의 공부 과정을 업로드하기 시작했다. 예상보다 많은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었고, 나의 외롭던 자취방 공시생 생활을 버틸 수 있는 큰 힘이 되었다. 이 때 나는 네이버 블로그로 원고료를 받아 포스팅을 하는 일을 했었는데, 수입원이 다른 사람들과 만나는 일이 없는 만큼 말 수도 적어지고 교우 관계도 거의 끊기다시피 했었던 기억이 난다.

물론 모든 책임은 나에게 있다. 그렇기 때문에 과거의 어떤 일들에 대해 아쉬운 점도 없고, 누군가를 원망할 생각도 없다. 전부 나의 선택이었고, 나는 지금까지 장거리 연애를 잘 이어가고 있다.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는 것이기 때문에 아쉬운 감정은 있어도 억울하진 않다. 그동안 못했던 과목들에 대한 공부를 하려 책상에 앉아도, 애초에 기본이 되어 있지 않으니 내가 필기 해놓은 내용조차 떠오르지 않는다. 괴로운 일이다.

올해가 공무원 수험생들에게 정말 가뭄에 단비같은 해라고 한다. 채용 인원은 크게 늘었는데 비해 공무원 응시생 전체 수는 줄어들었기 때문에, 전국적으로 직렬과 상관 없이 경쟁률이 크게 감소하는 추세라고 한다. 그래서 이번 년도를 잘 보내고 싶었던 마음이 컸는데, 아쉽게 되었다. 물론 아직 시험은 보지도 않았고, 어떻게 될지는 아무도 모르는 일이기 때문에 결과를 장담할 수는 없겠지만..ㅎ 

마지막까지 열심히 하는 사람이 얼마나 될지는 모르겠지만, 이 글을 보고 있는 공시생이라면 끝까지 힘을 내서 꼭 합격하기 바란다. 지금까지 당신이 해왔던 과정을 돌이켜보면, 그 과정을 다시 하기엔 너무나도 힘든 시간들이었고, 당신은 충분히 잘 해왔다고 믿기 때문이다. 빠이팅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