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피스가 한 달이 넘도록 낫지 않아

집사 마음 고생을 심하게 하는 두레.

답답한 마음에 동물 종합병원에 갔다.

안과 진료를 예약하려는데, 2주를 기다려야

받을 수 있다고 한다. 당일 방문 진료는

절대 안된다고 한다. 2주를 기다려

수의사 선생님을 만났다. 

여러가지 검사를 했다.

안과에 관련해서 여러가지 검사를 진행했고,

결과는 생각보다 심각했다.

1. 안구의 구조적 문제로 인한 문제 : 안검내번(안검내반)

2. 안검내번(안검내반)으로 인해 눈꺼풀에 있는 털이

눈을 지속적으로 찔러 자극함으로 인한 문제 : 각막 궤양

이렇게 두 가지인데, 1번을 수술을 통해 치료하고

이후에 눈이 나아지는 것을 봐서 허피스로 인한 안구 손상인지

추후에 살펴봐야 한다고 하셨다.

금액도 정말 많이 나왔다.

개인적으로 나도 진료비 때문에

치과 진료를 계속 미루고 있었는데,

그거 만큼 나온 것 같다. 이외에도

수술비나 병원 통원 과정에서의

택시비 등을 생각하면, 앞으로 각오를

단단히 해야 할 것 같다. 심하면 경제적인

문제 때문에 파양을 해야 할지도 모르겠단

생각을 했다. 정말 그러고 싶진 않지만 

내가 돈이 없으니..

길에서 2년을 지내서 그런지

밖에 나와도 그리 풀이 죽진 않는다.

오히려 바깥에 나오고 싶어 하고,

호기심에 찬 눈을 하기도 한다. 

그래도 고양이 산책은 ㄴㄴ해..

한 편으로는 속이 시원하기도 하다.

두 달을 눈을 찡그리고 있던 상태라

어떻게든 고쳐 주고 싶었기 때문이다.

돈이 많이 깨질 것이라는 건 짐작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예상대로군..' 하고 말았지만,

(사실은 생각보다 많이 나와서 당황했지만,)

아이를 고칠 수 있다는 생각에

안도감이 더 크게 들었다.

두 달 동안 치료를 하면서 처치했던

방안들을 모두 말씀 드렸었다. 스테로이드 안약을

다른 병원에서 받아 썼는데 너무 악화되어 중단했고,

이후 테라마이신을 써서 거의 다 나았었는데

어느 순간 재발에서 더 심각한 상황이 되었다고 

말씀 드렸다.

안과 수의사 선생님께서는 정말 친절하셨다.

나름 공부도 많이 하고 갔던 터라 말씀하시는 것을

잘 이해했고, 고양이를 키워본 적이 있냐는 말을 들었다.

처음이라고 하니까 놀라셔서, 지인(여자친구)이 많은 도움을

주었다고 했더니 아- 하셨다. 여튼, 

효과를 봤었던 테라마이신을 일주일 동안 다시 투여하고

중간중간 인공눈물을 넣어 주는 식으로 해서

최대한 수술을 하기 용이한 상황을 만드는 방안으로 

처방을 해주셨다.

일주일동안 그런 방식으로 열심히

홈케어를 했다. 눈을 찌르는 눈꺼풀의

털은 사라지지 않았지만, 확실히 

눈의 붓기는 많이 빠졌다. 불행 중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두레는 활발하고, 자신의 삶에 대한 의지가

강한 편이다. 여자친구에게 처음 다가왔을 때도,

죽기 직전인 상태에서 마지막 구원의 요청을 한 것이기

때문에 여자친구와 나는 어떻게든 이 아이를

보호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위 사진은 안검내번(안검내반) 수술 직전 두레의 모습이다.

언급했듯이 각막 궤양이나 눈을 찌르는 털은 그대로지만

눈의 붓기 자체는 많이 나아진 상태.

수술 과정과 후기는 다음 포스팅에서..ㅎ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