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구조된 지 2개월,

허피스인줄 알고 테라마이신만 주구장창

투여하다가 2차 병원 방문 후 

형광검사, 안압검사 등 실시.

검사 결과 안검내번으로 인한

각막 궤양과 유가조직 형성, 그리고

수포 발생.

 

수술 전 병원에서 찍은 두레.

컨디션이 그나마 나아진 상태여서

수술을 잘 진행할 수 있었다.

안과 전문의 선생님이시라 그런지

진단이 정확하고 해야 할 처치가

어떤 것인지 명확하다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

수술 이후 겁이 많아지고 소심해진 두레.

며칠 있다가 돌아오긴 했지만, 그래도

마음이 많이 아팠다. 넥카라를 푹신한 것으로

하지 말라고 하셨고, 플라스틱으로 된

저 불편한 것을 2주 동안이나 착용했다.

수술 때문에 오른쪽 눈 주변 털도 다 밀었다.

실밥도 꿰매져 있었는데, 마음이 아팠다.

수술이 다행히 잘 끝나서 너무나 다행이었다.

물론 내 통장은 텅장이 되어갔지만..ㅎ

그래도 이 아이의 눈이 완치가 되었다고 생각하니

정말 기뻤다.

빨리 2주가 지나고 실밥을 풀고 

똘망똘망한 눈으로 날 봐줬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히 들었다.

수술한 당일,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는지

두레는 화장실에서 식빵을 구우며

한참을 나오지 않았다. 침대 밑으로도

들어가려 했으나 넥카라 때문에 되지 않았다.

미안한 마음만 가득한 하루였다.

수술 영수증.

돈도 돈이지만, 하루종일 밖에서

수술 결과를 기다리는 것도

긴장되고 피곤한 일이었다. 

수술이 실패로 끝났었다면

어떤 기분이었을지 상상하기도 싫다.

원래 표정이 어두운 편이긴 하지만

수술 후 며칠 간은 유난히 기운도 없고

목소리도 잘 나오지 않았다. 놀아주려고

해도 장난감에 흥미를 잘 보이지도 않았다.

실밥 근처에 눈꼽이 껴서 굳은 경우가

종종 생기곤 했는데, 정말 난감했다. 내가

힘을 주어 눈꼽을 떼내다가 눈이 잘못되면

어쩌나 싶은 마음에 청결 관리를 하기가 어려웠다.

일주일 정도 지나자 장난감에 다시 흥미를

보이기 시작했다. 넥카라를 착용하고도

적응을 한 건지 높은 곳도 잘 올라다니고,

뛰어 다니기도 잘 했다.

집사가 공부를 하고 있으면 꼭 옆에 와서

저렇게 앉아 있다가 간다. 너무 귀엽다.

사람을 너무 잘 따르고 좋아하는 성격이라

이 아이가 버려지고 나서 받았을 마음의 상처를

생각하면 정말 속상하다.

밥 달라고 할 때가 제일 우렁차다.

입 주변에 까만 것들이 생기는데,

고양이 카페에 물어보니 사료를 먹고 난 후

묻은 가루가 뭉쳐서 생긴 것이라고 한다.

계속 두면 턱드름으로 번질 위험이 있으니

신경 써줘야 한다고 했다.

작은 동물병원만 다니다가

진료과가 나뉘어 있는 종합 동물병원에 다니길

정말 잘 했다고 생각한다. 일단 각 과별

전문의 선생님이 계시기 때문에 진찰 과정부터

상태를 진단하는 것까지 매우 명쾌하다.

물론 진료비는 훨~씬 많이 나오지만..ㅎ

두레는 나에게 입양이 된 이후

2주 간의 플라스틱 넥카라를 포함하여

총 2개월이 넘는 기간을 넥카라와 함께

생활했다. 그동안 그루밍도 제대로 못하고

스트레스 받았을 걸 생각하면 미안한 마음 뿐이다.

형이 미안..

그래도 네 예쁜 눈이 다시 건강해져서 형은

정말 기쁘다 ㅎㅎ

(실밥 풀고 넥카라 뺀 사진은 다음 포스팅에!)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