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 두레

허피스로 한 달 넘게 고생하고 있는

우리 두레는, 현재 테라마이신과

시크린원이라는 안약을 투여하고 있다.

처음 길고양이 생활을 했을 때부터

눈병을 가지고 있었던 터라, 잔병치레가

많을 것이라고는 예상했지만

기간이 속절없이 길어지니

솔직히 조금 지칠 때도 있다.

테라마이신은 한 번에 약 2mm 정도

짜서 눈두덩이나 눈동자에 쏙 넣어주었다.

이걸 하루에 2-4번 정도 넣어 주었고,

중간중간 투명한 물 형태로 되어 있는

시크린원이라는 안약도 함께

하루 1-2회 투여했다.

증상은 매우 빠르게 호전되어 갔고,

한 달이 되지 않아 다 나을 것이라

예상했었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갈 무렵,

두레는 스테로이드 안약을 처음 투여했을

당시처럼 눈을 심하게 비비는 행동을

하기 시작했고, 결국 플라스틱으로 된

깔대기(넥카라)를 급하게 구입하고

테라마이신 투여를 잠정 중지하기로 했다.

오프라인에서 사는 건 너무 비싸고,

마음에 드는 것도 별로 없어 

인터넷을 알아보았다. 쿠팡에서

사면 주말 상관 없이 다음날 바로

수령할 수 있었지만, 최소 금액을 채워야 했다.

로켓배송을 하기 위해 라면과 다른 과자류들을

함께 구매했다. 마침 집에 다 떨어졌던 참이었으니.

동물병원에 문의 전화를 해보았더니,

테라마이신은 최대 한 달 정도가 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한다. 

시크린원이라는 안약은 원래는 사람이

쓰는 안약인데, 이것도 최소한으로 사용해야

무리가 가지 않는다고 한다.

오늘 아침 두레의 모습..

형이 미안해. 그냥 한없이

이 아이에게 미안한 마음 뿐이다.

언제쯤 건강한 고양이가 될 수 있을까.

테라마이신이 효과가 좋다고 해서

투약을 하고 있었는데, 이마저도 오래

하면 안된다고 하니 사실 좀 막막하다.

어떻게 해야 할지도 아직 잘 모르겠고,

병원에 데려가도 항생제 주사 맞고,

복용약 처방 받고 지켜보자는 말 뿐이다.

이것저것 인터넷으로 찾아보다가

플루맥스, 엘라이신 같은 고양이의

허피스에 좋다는 영양제들을

발견했다. 다음주까지도 차도가 없으면

이런 영양제도 구입해서 먹여볼까 한다.

오늘 두레의 육묘일기 끝.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