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 후 한 달 넘게 허피스로

고생하고 있는 페르시안 고양이

두레씨..

거의 다 나아가나 싶었지만

어느 순간부터 눈이 다시 퉁퉁 붓고

눈을 뽑아 버릴 듯이 비벼대서 

부랴부랴 관련 물품들을 구매하고 있다.

위메프에서 약 29,000원에 배송비 포함으로

구매한 플루멕스/플루맥스. 

원가는 44,000원으로 꽤나 비싼 편이다.

동물병원에서 사면 인터넷보다 훨씬

비싸게 판다고 하여 인터넷을 뒤적여 구매했다.

성분표는 위와 같다. 그리고

플루맥스(플루멕스)하루 복용량은 성묘 기준

하루 2회. (1회당 2펌프)

한 마리 당 약 25일 정도를 먹일 수 있는 양이다.

플루맥스가 허피스에 효과가

좋다는 글이나 후기가 많아서

뭐라도 잡는 심정으로 구매했다.

두레가 이걸 먹고 허피스를

떨쳐낼 수만 있다면, 몇 통이고

사줄 수 있을 거야..ㅠ

츄르보다 조금 묽은 질감이다.

색깔은 짙은 갈색이다. 냄새는

별로 나진 않는 것 같은데,

우리 두레는 엄청 좋아한다.

이렇게 사료에 섞은 다음,

물에 풀어서 주었다.

(물에 풀어서 주는 사진은 깜빡..)

냥바냥 호불호가 갈린다고 해서

내심 걱정했는데, 우리 두레는

뭐든 잘 먹어주어서 너무 고맙다.

여담으로,

이외에도 허피스 치료를 위해 구매한 것들 소개.

플라스틱 넥카라도 그 중 하나인데,

쿠팡에서 9,000원 정도에 구매했다.

마감 소재가 부드러운 소재로 되어 있어

괜찮겠다 싶어서 구매했다. 이것도

나름 잘 적응해주어서 고맙게 생각..ㅠ

천으로 된 푹신한 건 손으로 무시하고

눈을 비빌 수 있기 때문.. 집사 속도 모르고

신나게 비벼대는 두레똥.

현재 두레의 상태. 

한쪽 눈이 계속 윙크 상태인데다

재채기를 하루에 서너 번 씩은 한다.

한 번 할 때 두 세번 정도의 엣취.

문제의 오른쪽 눈에서는

계속 갈색 진물이 흐르기 때문에

수시로 닦아 줘야 하는데,

이번 주말에 집을 1박 2일 정도

비워야 해서 어떻게 해야 할지

걱정이다. 워낙 순둥이에 겁 많은 아이라

호텔링이나 방문탁묘가 어려울 것 같기 

때문이다.

이런 것도 구매를 하려고 했었으나

집을 비우려면 먹이 장난감이

더 필요할 것 같아서 패스.

의외로 다이소에도 고양이 관련

가성비 꿀템이 많은 것 같았다.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이곳

다이소에서는 고양이 스크래쳐도 판다.

지금 갖고 있는 게 해지면 한 번 써볼 예정.

플루맥스(플루멕스)를 일주일 정도 써보고

다시 상태를 볼 계획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