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무원 준비를 시작하면서 사회 강사를 선택해야 하는데, 당시 공단기 1타 위종욱과 2타 민준호 사이에서 고민을 했었다. 1타는 괜히 1타가 아닐 것이고, 2타는 1타와 자리가 자주 바뀐다는데 그것도 괜히 그러지는 않을 것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다.

위종욱 오티를 틀었다. 본인의 학력과 경력, 신문에 소개된 기사, 사진 등으로 어필을 시작했다. 민준호 오티를 틀었다. 작년 교재의 단점이 무엇이었고 올해 어떻게 보완했다는 것으로 시작했다. 

교재를 봤다. 가격은 보지 않고 구성을 봤다. 위종욱 교재가 훨씬 두꺼웠다. 

그다음 가격을 비교해봤다. 민준호 교재가 더 쌌다.

민준호를 선택했다. 나의 선택은 옳았다. 위종욱이 어떤 강사인지는 더 듣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민준호라는 사람의 됨됨이나 강의 스타일, 교재 스타일, 성격 등 나와 정말 잘 맞았다. 비록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만나는 관계지만 같이 술 한잔 하고 싶은 동네 형같다는 느낌도 들었다. 이분이 하는 말씀은 "인생이란 말이야~"같은 꼰대스러운 말이라도 귀담아 들을 것 같다.

어쨌든 나는 민준호를 선택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점점 적응이 되어가고 있습니다.
이 생활에 말이죠.
좋은 건지 나쁜 건지 모르겠지만
일단 계속 달립니다.
킵 스터딩​

어제는 마트에 가서 반찬거리를 샀다.
엄마가 반찬가게에서 반찬을 주문해주셨다.
왜 짜증이 나는 걸까.
선뜻 동의할 수가 없다. ​

공시생이라는 말이 싫다.
수험생은 모두 한 번씩 하지만
공시생은 그런 느낌이 아니라 싫다.
죄인인 것같다.
학교를 휴학한 것도 부모님껜 말하지 않았다.
후회를 하진 않지만 죄송스럽긴 하다.
하지만 말을 꺼내면 무조건 계속 다니라고 하실 것을 알기에
일부러 말하지 않았다.

모르겠다. 확실한 건 내가 공시충인 기간은 최대한 짧아야 한다.

맨날 늦게 일어나는 바람에 계획이 엉망이 된다.
그래서 오늘은 그냥 늦게까지 계획했던 데까지 끝냈다.
집에서 기타를 괜히 가져왔나보다. 치다 보면 시간이 너무 빨리 간다.
그래도 나아지겠지.
단칸방에만 계속 있으니 말 하는 법을 잊어버릴 것같다.
일요일엔 마트에서 장을 볼 거다.
김치, 깨, 고기와 과자를 살 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