뭔가를 이룬 적이 없어.
하고 싶은 건 많은데
제대로 노력을 안 해.
노오력을.

3년 전에 말했던 걸
아직도 안 하고 있잖아.
그것도 내가 배우는 입장인데.

넌 주인이 될 자격이 없어.

3년 전이었다면
콩깍지가 씌여서
이렇게 저렇게 해보자 했겠지만
지금은 아니야.

최근 들어 너에게 오만 정이 다 떨어지고 있어.

그래도
'아, 내가 이렇게 한심하다니'
하면서 자책하지는 마.

그냥
난 원래 이런 놈이구나.
생각해.

그게 편해.

' > 장거리 연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넌 한 번도  (0) 2021.10.15
2021.10.14.목. 더 이상  (0) 2021.10.14
2021.10.12. 우리 헤어져.  (0) 2021.10.12
2021.07.18.일요일  (1) 2021.07.18
사건 정리중  (0) 2021.01.31
화법에 대해  (0) 2021.01.16

+ Recent posts